축구의 전략, 전술은 어떻게 변화되어 왔나 ?

축구의 전략, 전술은 크게 세가지의 중요한 사건으로 인해 변화 하였다.

그 첫 번째는 ‘오프사이드’ 룰의 개정이다.

1925년에 개정된 이 룰은 최초로 일자 수비라인이 등장하는데 일조했고,  이것이 결국 수비전술의 첨단화를 이끈 출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오프사이드 룰의 개정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의 개인 역량에 의해 경기의 흐름이 판가름되는 낭만적 공격축구는 꾸준히 성했했다.  물론 이 시기에도 시스템 체제의 중요성을 인정하는 지도자들에 의해 다양한 전술들이 등장하긴 했지만  대체적으로  WM과 더블M 이라는 두가지의 전술이 세계 축구 무대를 꽉 휘어잡고 있었다.

특별히 시스템 변화와 특징에 대해 언급할 것이 많이 없는 이 시대는 이후로 약 30년간 이어졌다.

그리고 현대화로의 진출에 결정적 영향을 끼칠 두번째 전술 혁명이 찾아왔다.

WM과 M의 시대가 가고 헝가리와 브라질에 의해 탄생한 4-2-4 시스템의 유행을 기점으로 ‘전술혁명의 시기’가 찾아온 것이다. (60년대)  이 시기에는 토털사커를  비롯해 추구팬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비교적 첨단적인 전술들이 확립되었고,  이를 기점으로 점차 축구 시스템은 수비를 중심으로 변화 발전해 왔다.

이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꾸준히 심화되었다.

그리고 찾아온 또 한번의 전술혁명, 공격축구 불활을 위한 국제축구연맹의 대대적인 룰의 개정과 ‘실용적인 토탈사커’에 입각한 사키의 구상이 다시 한번 세계축구 전술의 흐름을 바꾸어 놓았다.

축구공은 둥글고 이로 인해 상황에 따라 변화무쌍한 장면들이 속출하는 축구의 특징은 각 시대를 대표하는 전술적 유행에 대한 완전함을 허락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공격적 축구가 유행한 50년 까지의 축구계에서도 카를 라판의 스위스 볼트를 비롯해  이탈리아의 카데나치오 등 수비중심의 전술이 탄생 보급되었고,  수비 전술의 유행이 본격화되던 80년대에 이르러서도 프랑스, 브라질등 예술축구를 지향하는 팀들이 그들만의 스타일로 정상급 기량을 보여 왔다는 것이다.

다양한 지도 철학을 지닌 지도자가 존재했고, 이에 따른 다양한 전술들이 존재해온 축구의 역사 흐름은 이어져 온 것이다.

피라미드 시스템과  WM 시스템

초창기 때의 축구는 그야말로 극단적인 공격스타일의 축구였다.  최후방 수비수 한명을 두고 전방에 무려 9명을 배치시킨 1-9 시스템이 최초의 전술 이었다.

현대적인 관점에서 볼때 상식적으로는 이해가지 않지만 어쨌든 모든 전술의 출발점이 바로 1-9 시스템 이었다.

훗날 스코틀랜드가 전방에 위치한 9명의 선수중 두명을 사이드 백으로 배치시킨 1-2-7시스템을 강구해냈다.  사이드 백의 역할은 상대의 측면 공격을 막고, 공격진영에 볼을 넘겨주는 것이었다.

아주 원시적 이었지만 미드필더의 기능을 이행한 것이었다.  스코틀랜드는 또한 콤비네이션 플레이를 최초로 선보였다고 알려져 있다.

그리고 훗날 축구 종주국인 잉글랜드에서 축구 시스템이 꾸준히 발전되다가 1880년대에 이르러 형식화된 전술이 등장했다. 일명 피라미드 시스템 즉 2-3-5 시스템이다.

2-3-5시스템의 고안과 함께 잉글랜드에서 탄생한 것이 롱패스 게임이다  발과 함께 머리도 활용하는 당시로선 획기적인 발상이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위로 스크롤